• 앤 페티포 (Ann Pettifor)
  • 영국 거시경제정책연구소(PRIME) 소장
  • Author and Director, Policy Research in Macroeconomics (PRIME)
프로필
앤 페티포는 저서 <다가올 세계의 부채 위기 The Coming First World Debt Crisis>(Palgrave 2006)에서 대금융위기의 도래를 예측한 몇 안되는 전문가이며 2008년 발간된 <그린 뉴딜 The Green New Deal> (영국 신경제재단 NEF)의 공동 저자이다. 2017년에는 돈, 부채 및 은행의 속성을 다룬 저서 <돈의 생산 The Production of Money> (Verso)을, 2019년에는 저서 <그린 뉴딜을 위한 변론 The Case for The Green New Deal>(Verso)을 발간했다.
2018년 하인리히 볼 재단에서 수여하는 한나 아렌트 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영국 신경제재단 NEF의 연구원이자 다원경제학을 위한 PREP재단의 이사로 활동 중이다.

Ann Pettifor was one of few to predict the Great Financial Crisis in The Coming First World Debt Crisis (Palgrave 2006). In 2008 she jointly co-authored the original The Green New Deal (New Economics Foundation). In 2017 she published The Production of Money (Verso) on the nature of money, debt and banking. In 2019 her book The Case for The Green New Deal (Verso) was published.
In 2018 the Heinrich Boll Foundation awarded Pettifor the Hannah Ahrendt Prize. She is a fellow of the New Economics Foundation, and a trustee of the PREP Foundation for pluralist economics.